국가부도의 날 (Default, 2018)

2018.11.28. 개봉 114분 한국 12세 관람가

모든 투자자들은 한국을 떠나라. 지금 당장

1997년, 대한민국 최고의 경제 호황을 믿어 의심치 않았던 그때,

곧 엄청난 경제 위기가 닥칠 것을 예견한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한시현’(김혜수)은 이 사실을 보고하고,

정부는 뒤늦게 국가부도 사태를 막기 위한 비공개 대책팀을 꾸린다.

한편, 곳곳에서 감지되는 위기의 시그널을 포착하고 과감히 사표를 던진 금융맨 ‘윤정학’(유아인)은

국가부도의 위기에 투자하는 역베팅을 결심, 투자자들을 모으기 시작한다.

이런 상황을 알 리 없는 작은 공장의 사장이자 평범한 가장 ‘갑수’(허준호)는

대형 백화점과의 어음 거래 계약서에 도장을 찍고 소박한 행복을 꿈꾼다.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단 일주일.

대책팀 내부에서 위기대응 방식을 두고 시현과 ‘재정국 차관’(조우진)이 강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시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IMF 총재’(뱅상 카셀)가 협상을 위해 비밀리에 입국하는데…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

1997년,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집에서 쉬는 동안 영화 한 편을 봤다.

요즘 같은 시국에 보기 딱 좋은 영화가 아닌가 싶다.


영화의 시작은 국가부도일까지 일주일이라는 시간이 밖에 안 남았다고 한시현(김혜수) 공표하며 시작된다.

bgm도 아주 긴장감 넘치게 시작__두근두근


전반기 줄거리

국가부도의 날 4대장 등장

정부 – 국가부도의 날이 코앞까지 왔지만

함구해야 한다는 정부 관계자와 지금이라도 국가부도를 알려야 한다는 관계자의 대립을 그린다.

정부는 국가부도 상황을 함구하자는 결정을 내리고 __ 국가부도는 피할 수 없는 현실이 되어간다.

기업 – 국가부도의 상황을 전혀 모르는 기업은 계속 투자를 이어간다.

결국 경영이 힘들어진 기업은 월급이 밀리기 시작하며 줄도산 시작

서민 – 호항은 계속될 줄 알았으나

회사 줄도산을 시작으로 혼란이 가속화되며 시민들은 가운데 일부는 어려워진 삶을 비관하며 자살을 선택한다.(참고로 한강 갑니다.)

유아인

금융업에서 일하던 유아인은 균열이 가고 있는 대한민국 상황을 정확히 케치하고 다니던 회사에 사직서를 제출하고

정부와의 입장과는 반대로 베팅한다. 나는 정부에 속지 않는다고 외치며


후반기 줄거리

정부

외환 보유 금액이 끝없이 내려가는 정부는 IMF에 도움을 요청한다.

하지만 계약 조건은 자본 시장의 개방, 기업 인수 합병 간소화

여기서 또 대립이 시작된다. IMF를 신청해야 한다. 재정국 차관 역(조우진)/ IMF 말고 다른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한시현 역(김혜수)

결국 더 큰 정권의 힘을 가지고 있는 재정국 차관 역을 맞은 조우진의 계획대로 정부는 IMF를 신청하게 된다.

기업

IMF 영향으로 노동자의 해고가 쉬워지고 비정규직이 생기며

기업은 문을 닫고 싼값에 우수했던 대한민국 많은 기업이 외국의 손에 들어간다.

시민

IMF 이후로 다니던 회사로부터 명예퇴직을 권유받게 된다.

정학 유아인

정부를 신뢰하지 않았던 유아인은 환율 폭등 / 집값 폭락 역베팅으로 금전적으로 부유해진 모습을 보여주지만 어딘가 모르 게

행복해 보이지는 않는다.

그리고 입술을 떨며 명대사를 날립니다. ‘돈 벌었다고 좋아하지 마’ (돈 자랑하면 유아인한테 한 대 맞습니다.)


최종 결말

1997년 12월 3일 IMF 협상안에 최종 서명

고실업 국가로 접어들고 자살률은 전년 대비 42% 증가

국민 금 모으기 운동을 통해 기업들의 부채를 갚는데 사용한다.

그리고 2001년 IMF에게 빌린 돈을 모두 갚습니다.

그후, 20년이 지난 상황을 보여주며 영화는 끝이 납니다.

정부

자신의 이득을 위해 __국가 부도 상황을 숨기고 / IMF도 강제로 체결한 재정국 차관 역(조우진) …..

20년 지 지난 후, 씁쓸하지만 더 잘 살고 있는 모습으로 그려진다.

IMF 체결을 막지 못한 한시현 역(김혜수)

위기는 반복되고 당연한 것을 당연하다고 여기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자신만의 팀을 꾸려 두 번은 당하고 싶지 않다며 말한다.

기업

20년이 지난 후, 많은 기업이 있겠지만 영화에서는 그릇을 만드는 갑수 역(허준호) 회사를 중점으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힘들었던 IMF를 견디고 다시 공장이 돌아가는 모습으로 영화는 끝이 나지만

훈훈했던 공장 분위기는 없어지고 ___ 절대 누구도 믿지 말고 자신만을 믿으라며 외친다

정학 유아인

유아인은 _ 많은 돈을 벌고 강연도 하며, 자신의 분야를 살려 회사를 차려 CEO가 되어있다.

다시 한번 자신은 정부에게 속지 않는다며 말하며 말한다.

최종 러브니즘 영화 후기

저는 IMF를 겪어보지 않은 세대라서 IMF 얼마나 힘들었을지는 가늠할 수 없습니다.

IMF라는 것이 워낙 소재의 범위가 넓은 주제이기 때문에 __ 영화 내에서 모든 걸 다 담을 수는 없었다고 생각됩니다.

그래도 적당하게 정부 입장 / 기업 입장 / 서민에 입장에서__아주 어렵지는 않게 카메라에 담아준 거 같습니다.


최근 코로나를 시작으로 세계 경제 위기설이 나오고 있는데

단순히 코로나 질병의 관점에서만이 아니라 경제와 연관 지어서 보면 참 괜찮은 영화이지 않았나 싶습니다.

코로나 빨리 끝나서

내가 즐거운 가족이 즐거운 대한민국이 즐거운 세계가 즐거운 그런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국가부도의날 #영화 #코로나19 #IMF #부도 #대한민국 #코로나 #국가부도의날결말 #결말